• 맑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13.5℃
  • 구름조금서울 18.8℃
  • 구름조금대전 19.5℃
  • 흐림대구 17.4℃
  • 흐림울산 16.4℃
  • 맑음광주 18.6℃
  • 맑음부산 17.0℃
  • 흐림고창 ℃
  • 맑음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5.4℃
  • 구름많음보은 17.6℃
  • 흐림금산 19.3℃
  • 맑음강진군 16.4℃
  • 흐림경주시 17.0℃
  • 맑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이사람

전체기사 보기

소통도 화합도 아쉬운 요즘 정치 "대통령은 정치를 하시라"는 뜻은?

주철현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인권위원회 위원장)

일본의 오염수 배출로 인한 여야 정치권과 국민들의 갈등이 첨예하고 취임 1년을 맞은 야당 대표는 단식 투쟁 중에 있다. 여야 서로 네 탓 남 탓으로 국민들의 정치 혐오가 극에 달하고 있는 현 정치상황의 원인과 해법을 M이코노미뉴스 김소영 국장이 야당의 인권위원장인 주철현 의원으로부터 들어봤다. Q. 여야 간 대립이 도드라져서 그렇지 국회에서 하는 일은 굉장히 많고 중요합니다. 주철현 의원께서 지금 중점을 두는 사안은 무엇인가요? 주철현 국회의원 지난 3년 간 여수의 굵직굵직하고 다양한 현안들을 해결해왔습니다. 그 연장선으로 최근에는 우리나라 대표 석유화학단지인 여수 국가산단과 관련된 입법 활동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석유화학산업은 2021년 기준으로 연간 1,270만 톤의 에틸렌을 생산해 생산 규모로는 세계 4위로 세계 시장의 6.2%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 제조업 중에서 생산액 기준 5위, 수출액 기준으로는 반도체와 자동차에 이어 3위를 기록하는 핵심 기반산업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여수처럼 대규모 석유화학단지가 입지한 지역은 폭발이나 화재 발생 석유 및 유해물질의 누출, 토양·수질 및 대기 오염과 인명 재산피해의 위험에 상시적으로 노출되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