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1℃
  • 구름조금강릉 17.8℃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16.5℃
  • 맑음대구 16.7℃
  • 구름조금울산 17.6℃
  • 맑음광주 17.5℃
  • 구름많음부산 20.8℃
  • 구름조금고창 14.7℃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4.7℃
  • 맑음보은 13.2℃
  • 맑음금산 13.9℃
  • 맑음강진군 15.9℃
  • 구름조금경주시 15.0℃
  • 구름조금거제 17.5℃
기상청 제공

이슈분석

전체기사 보기

【특별기획】건강한 흙은 국민의 건강을 담보하는 국가 자원

어린 시절 이맘때쯤 고향에선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낫 들고 들과 산기슭을 헤집고 다녔다. 언덕배기 쑥대며 잡풀들, 싸리나무며 잡목들까지 죄다 베어 지게로 지고 한곳에 모아 마을 두엄을 조성했고, 집마다 개인 두엄자리를 따로 만들었다. 우리 집 두엄은 돼지우리 옆 채전(菜田) 끝머리에 있었다. 온갖 풀을 베어다 쌓고, 닭똥이나 아이의 응아도 집어넣었다. 부엌 아궁이 속 재를 헛간에 모아두었으며 오줌통에 오줌도 받아 썩혔다. 이렇게 숙성한 거름과 퇴비는 흙들이 먹는 식사였다. 수확이 끝나면 흙에 듬뿍 먹였다. 두엄을 만드는 한 버릴 게 없었다. 사람에게서 농작물로, 가축으로 다시 가축에서 사람으로, 농작물로 순환됐다. 생산성 위주의 농업과 축산업이 공존하는 요즘에 씨알도 먹히지 않는 소리지만, 완전히 숙성한 두엄으로 키운 맛 있는 푸성귀들이 생각날 때가 있다. 그런 소리를 하면, “요새 그렇게 농사짓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는 핀잔을 듣기 십상이고 “너 혼자 시골 가서 살면서 직접 길러 먹으라”라는 소리를 듣는다. 그 말 또한, 틀린 게 아니지만 요즘 밥상에 올라오는 상추 등의 푸성귀를 먹다 보면, 내 입맛이 달라졌는지 모르겠으나, 예전에 먹던 그 맛이 아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