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1.6℃
  • 흐림서울 25.0℃
  • 대전 24.1℃
  • 대구 21.1℃
  • 울산 21.3℃
  • 천둥번개광주 22.1℃
  • 부산 21.4℃
  • 흐림고창 23.3℃
  • 천둥번개제주 25.6℃
  • 구름많음강화 23.2℃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2.8℃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이슈분석

전체기사 보기

수산업 공적 기능 강화할 '수산분야 공익직불제'

- 관련법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내년 3월 시행 - ‘수산업・어촌의 공익기능 법률적으로 명시 - 수산업 종사자에 일정 의무 부과하고 직불금 지급 - 수산자원 회복 촉진, 생태·환경 기능 강화 등 기대

[M이코노미 문장원 기자] 지난달 19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법률 개정안이 있다.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수산직접지불제 시행에 관한 법률 전부개정법률안(수산업·어촌공익직불법)’이다. 이 개정안은 수산분야의 공익직불제 도입으로, 어업인에게 일정한 의무를 부여하고, 이를 준수하면 직불금을 지급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수산분야 직불제 도입은 최근 수산업과 어촌이 가진 공익적 기능의 중요성을 국가가 인정하고 그 기능을 보전 및 증진하기 위한 정책 수단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이뤄졌다. 앞서 2019년 12월 31일 농업 분야의 공익증진 직불제가 도입된 데 이어 같은 1차 산업인 수산업과 어촌 분야에도 공익기능 증진 직접지불제도(이하 ‘공익증진 직불제’)가 도입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었다. 수산업·어촌분야 종사자들도 국민에게 안전한 수산물을 공급하고, 수산자원을 보호하는 등 다양한 공익적 기능을 수행하고 있지만, 그동안 정부 정책과 연계가 잘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었다. 우선 수산업의 ‘공익적 기능’이 무엇인지 먼저 살펴보자. 수산업과 농업 등 1차 산업에서 공익적 기능은 농업 분야 ‘다원적 기능(Multifunctionality)’의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