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5.9℃
  • 박무서울 22.7℃
  • 박무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6.5℃
  • 천둥번개울산 25.5℃
  • 흐림광주 24.1℃
  • 박무부산 25.2℃
  • 흐림고창 24.9℃
  • 연무제주 29.4℃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4.1℃
  • 흐림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이슈분석

전체기사 보기

'과수화상병' 이전으로 갈 수 없다!

【M이코노미 김소영 기자】전국 과수농가로 현재 빠르게 번지고 있는 ‘과수화상병’은 세균에 의해 사과나 배나무의 잎·줄기·꽃·열매 등이 마치 불에 타 화상을 입은 듯 증세를 보이다 고사하는 병을 말한다. 장미과에 속하는 사과, 배를 포함해서 180여 종의 식물에서 주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는데, 국내에서는 사과, 배 과수농가에서 많은 피해를 입히고 있다. 이번 호에서는 과수화상병 피해가 가장 심한 충북 충주지역 농가들을 만나보고 패해 현황과 정부의 대응 방안은 무엇인지를 알아보고, 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앞으로 농민들이 어떤 점에 주의해야 하는지 등을 두루 취재했다. 지난 6월 중순 충북 충주 한 사과 농가. 공사장에 있어야 할 포크레인 한 대가 요란한 소음 소리와 함께 사과나무들을 송두리째 뽑아내는 작업이 한창이었다. 바로 옆에서는 두 명의 인부가 뽑아낸 사과나무들을 계속해서 한쪽으로 날랐는데 매몰을 하기 위한 선 작업인 듯했다. 매몰 현장은 일반인들의 접근을 금하고 있어 촬영은 70여 미터 떨어진 도로에서 가능했다. 카메라 렌즈로 클로즈업된 피해 과수원의 현장 상황은 생각보다 심각해 보였다. 이 지역에서 농자재 사업을 20년째 해오고 있다는 김기천 대표는 “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