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1℃
  • 구름조금강릉 17.8℃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16.5℃
  • 맑음대구 16.7℃
  • 구름조금울산 17.6℃
  • 맑음광주 17.5℃
  • 구름많음부산 20.8℃
  • 구름조금고창 14.7℃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4.7℃
  • 맑음보은 13.2℃
  • 맑음금산 13.9℃
  • 맑음강진군 15.9℃
  • 구름조금경주시 15.0℃
  • 구름조금거제 17.5℃
기상청 제공

기업

전체기사 보기

‘눈물의 사퇴 회견’ 뒤에도 여전히 회장직 유지…두 아들은 복직·승진

6주 연장된, 임시주주총회, 남양유업의 경영권 이양은 제대로 될까?

지난 5월 27일 사모투자 회사인 「한앤컴퍼니」에 남양유업의 자신의 지분을 포함한 오너가 지분 53%를 매각하기로 했던 홍원식 회장이 지난 7월 30일 경영권 이양을 위한 임시 주총을 일방적으로 연기한데 이어, 최근까지 회장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어제(8월 19일) 발표된 남양유업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홍 회장의 직함은 ‘회장’으로 기재됐고, 올 상반기 8억8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또한, 회삿돈으로 고급 외제 차를 빌려 자녀 통학용으로 쓰는 등의 논란이 불거지면서 지난 4월 해임된 바 있는 장남 홍진석 상무가 회사 매각 발표가 있기 하루 전날인 5월 26일, 해임 한 달 만에 복직됐고, 차남인 홍범석 외식사업본부장은 미등기 임원으로 승진했다. 회사 관계자는 “홍 회장이 경영 업무 보고를 받지 않고 있고, 회사 매각과 관련된 업무를 살피기 위해 회사를 방문하고 있으며, 홍 상무는 정식 징계 절차를 밟아 복귀한 것으로 안다,”면서 “회사 매각이 종결되면 매수자의 결정에 따라 임원은 변동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양유업은 자사 제품인 불가리스가 코로나바이러스를 77.8% 저감 시킨다’ 는 보도자료를 냈다가 주가가 요동치자 식약처 고발에 이어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