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2.7℃
  • 흐림강릉 21.9℃
  • 맑음서울 25.5℃
  • 흐림대전 24.8℃
  • 흐림대구 22.3℃
  • 울산 21.2℃
  • 광주 22.8℃
  • 부산 21.6℃
  • 흐림고창 22.6℃
  • 천둥번개제주 24.2℃
  • 구름조금강화 23.4℃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3.3℃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김종인 체제에 ‘시대 맞는 보수당 개혁’ 바란다

미래통합당이 산고 끝에 김종인 체제를 출범시켰다. 김종인씨와 같은 외부전문가를 대표로 용인한 미래통합당의 결코 쉽지 않은 결정에 환영을 보내는 바이다. 모 의원은 ‘자생력을 키울 수 있는 기회였는데’라며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미래통합당은 국민 다수로부터 자생력이 없는 것으로 판단이 났다고 본다. 개인이나 조직도 타인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걸 부끄럽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 그것은 만고의 진리이기 때문이다. 한국인들 중에 아직도 혼자서 다 할 수 있다는 ‘구상유치’한 생각을 하는 이들이 더러 있는데, 솔직히 그 정도의 인물들이 정치인 자격이나 있기나 한건지 의아하다. 특히 이와 같이 오만한 사고를 가진자들이 보수당쪽에 많은것 같다. 좋은집안, 좋은학벌을 가진자들이 능력만 믿고 행세하려 들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 진보 쪽엔 터무니 없는 상상력을 하는 이들이 있긴해도 터무니없이 오만한 사고를 가진 인물들은 별로 없어 보인다. 거대 여당에 맞서는 강력한 야당 절실 어느 대권 후보는 김종인 씨가 내년 보궐선거까지만 해야 된다고 못을 박는 듯한 발언을 하는데 이것이 바로 오만함이다. 당이 필요하면 더 할수도 있고 그전에 그만둘수도 있다. 어느것이 자신에게 더 이로울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