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1.8℃
  • 흐림강릉 11.9℃
  • 서울 14.4℃
  • 흐림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4.2℃
  • 울산 13.4℃
  • 광주 15.3℃
  • 박무부산 14.5℃
  • 구름많음고창 14.5℃
  • 박무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2.4℃
  • 구름많음보은 17.2℃
  • 구름조금금산 17.7℃
  • 구름많음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3.3℃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김필수 칼럼] 전기차 활성화는 충전 인프라 확충이 관건

전기차 시대가 몰려오고 있다. 생각 이상으로 빠르게 진행되다 보니 내연기관차와 공존하는 시대가 크게 줄고 있다. 준비가 제대로 안 되어 경착륙의 가능성도 크다. 이미 북유럽발 국가 차원의 내연기관차 판매 종식 선언은 미국과 일본 등으로 번졌다. 최근에는 글로벌 제작사 중심으로도 나타나고 있다. 현대차 그룹도 작년 말 디젤엔진 개발을 더 이상 하지 않기로 하였다. 가솔린엔진 개발중단도 시간문제다. 이제 본격적으로 수소 전기차와 함께 전기차가 그룹의 주력 모델로 떠오르면서 올해부터 본격적인 시동이 걸리고 있다. 정부도 앞으로 미래 먹거리 중의 하나인 전기차 활성화를 위한 보급과 인프라 구축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는 현대차 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활용한 가성비 최고의 전기차가 출시되기 시작하여 소비자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미 최고의 전기차로 군림하고 있는 테슬라를 필두로 다양한 전기차 출시는 소비자의 전기차 구입을 촉진시키면서 올해 예정인 전기차 보조금 이상으로 전기차 판매가 늘어날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크다. 도심지 거주 약 70%인 아파트 충전 인프라 구성 문제는 전기차의 활성화와 함께 충전 인프라 확대다. 정부에서도 올해는 공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