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13.5℃
  • 구름조금서울 18.8℃
  • 구름조금대전 19.5℃
  • 흐림대구 17.4℃
  • 흐림울산 16.4℃
  • 맑음광주 18.6℃
  • 맑음부산 17.0℃
  • 흐림고창 ℃
  • 맑음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5.4℃
  • 구름많음보은 17.6℃
  • 흐림금산 19.3℃
  • 맑음강진군 16.4℃
  • 흐림경주시 17.0℃
  • 맑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사기꾼과 가짜뉴스가 같은 이유

사기꾼은 자신들의 사기 행각을 절대로 사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사기가 사기라고 할 때는 이미 사기가 아니라 범죄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기꾼은 진짜보다 더 진짜처럼 진지하고 진짜보다 더 그럴 듯한 행동을 한다. 얼굴색 하나 안변하고 “아, 당했구나!” 했을 때는-필자를 포함해서 그게 사기였음을 알게 되지만 이미 때는 늦으리. “당신이 어떻게 내게 사기를 쳐?” 사기꾼 멱살을 잡고 분노를 터뜨려 본들 그 놈의 사기꾼은 끝까지 우긴다. “내가 사기를 쳤다고? 난 절대 사기 치지 않았어, 왜 그게 사기냐?”고 반격한다. 눈곱만큼 시인한다고 해도 대부분 핑계다. 갑자기 상황이 안 좋아진 거라고 둘러대거나 다 른 사람이 자기를 배신했다는 식이다. 여하튼 그런 사기는 어떤 분야건 나름의 전문성이나 인맥을 가지고 있지 않으면 안 된다. 자 신이 전혀 모르는 분야나 모르는 사람에게 사기를 친다는 건 상대가 백치가 아닌 이상 불가 능하기에 동종업종이나 인간적으로 아주 친한 관계로부터 시작한다. 가짜뉴스도 그렇다. 생성형 인공지능으로 만든 가짜뉴스는 별개로 치더라도 요즘 회자되는 가짜뉴스들은 대개 글깨나 썼던 전문가들이 모여 서로 조작해 내지 않으면 사기 치기 어려 운 영역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