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5.8℃
  • 흐림강릉 24.2℃
  • 구름많음서울 17.0℃
  • 흐림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5℃
  • 흐림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0.3℃
  • 흐림고창 18.6℃
  • 구름조금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5.2℃
  • 흐림보은 19.5℃
  • 흐림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22.5℃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오늘도 내일도 미사일 개발 경쟁은 계속된다

모종화 국방‧ 안보 전문가의 오늘의 동북아

지난 4월 17일 북한은 신형 전술지대지 미사일로 추정되는 신형 전술유도탄을 2발 시험발사 했다고 공개했다. 북한은 왜 5월 남한정권 이양기와 4월 한미연합훈련을 목전에 두고 대륙간 탄도미사일 대신 사거리가 짧은 전술유도탄을 발사했을까? 이는 시기적으로 의미가 깊을 수밖에 없다. 우리는 여기서 북한의 미사일 개발과 의도를 살펴보고, 우리의 미사일 개발 과정과 탄도미사일 방어체계의 현실을 알아 볼 필요가 있다. 우리는 2000년대 이후 신궁, 천궁, 현무, 초음속 순항미사일, L-SAM 등 첨단 무기체계를 자체 개발하여 수출까지 하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의 미사일 개발수준은 북한의 미사일 개발 수준과 비교하여 어느 정도 레벨인가? 공개할 수 있는 범위에서 정리하고자 한다. 북한의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 능력과 의도 북한이 최근 공개한 신형 전술유도 무기는 북한판 에이테킴스처럼 이동식 발사대(TEL)에 탑재된 발사관에서 발사되었고, 외형은 KN-23과 유사하다. (22년 1월 발사한 KN-23 고도 36km, 비행거리 430km, 마하6으로 탐지) 이는 4개의 발사관을 가진 다연장로켓 형식으로 운용하고 우리의 레이더 망을 피해 저고도 비행을 하는 근거리 미사일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