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1.0℃
  • 흐림서울 23.7℃
  • 대전 22.9℃
  • 대구 25.0℃
  • 흐림울산 23.7℃
  • 광주 24.5℃
  • 구름많음부산 28.0℃
  • 흐림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31.9℃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3.3℃
  • 구름많음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2.6℃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스페셜

『벼랑 끝에 선 자영업자들에게 드리는 「레이 크룩」의 철학』

맥도널드 「레이 크룩」 편-제2회

URL복사

코로나-19의 4차 대유행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상되자, 소상공인들이 “우리는 죄인이 아니라,”며 연이은 시위를 하는 가운데 ‘더는 버틸 힘이 없다,’면서 전체의 57%가 휴업, 폐업을 고민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벼랑 끝에 내몰리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53세에 도전을 시작한 맥도날드의 실질적인 창업자 「레이 크록」은 어떤 조언을 들려줄 수 있을까?

 

 

30년 장사 경험의 안목, 53세의 도전

 

「레이 크록」이 주변의 반대를 무릅쓰고 1년여의 준비 끝에 1955년 4월 15일 자신의 첫 맥도널드 1호 매장을 낸 나이는 53세였다. 그 당시 그의 나이는 은퇴를 준비하는 나이였지 새롭게 뭔가를 시작할 나이가 아니었다. 그런데 그는 뭘 믿고 늦은 나이에 음식점을 열었을까?

 

그가 맥도널드 형제와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고 자신의 맥도널드 1호점을 냈던 1950년대는 진공청소기, 세탁기, 토스터, 믹서, 다리미 등 가사 노동에서 벗어나게 해주는 가전제품들이 등장했다. 그리고 20세기 초까지 중류 가정에서 보통이었던 동거자 하녀와 요리사가 사실상 사라지고 있었다. 그때는 미국이 경제적으로 성장하는 시기이기도 했는데 그가 이러한 경제 사회적 분위기에 편승해 매장을 열었다는 근거는 찾아보기는 어렵다.

 

그가 자신의 매장을 자신 있게 열 수 있었던 것은 종이컵, 믹서기 판매 영업사원 등으로 30년 이상 쌓은 장사 경험에서 나오는 식당을 보는 안목이었다. 특히 그가 음식점에서 쓰는 주방기기나 소품을 팔아왔던 이력에 주목하자, 아무래도 음식과 관련한 상품을 팔려면 여러 식당의 영업방식이나 주방의 구조와 운영 시스템을 이해해야 하지 않겠는가. 그런 눈으로 장사를 하다 보니, 식당을 직접 운영하지 않았어도 어느 식당에 들어가면, 장사를 제대로 잘하고 있는지, 아닌지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었다. 누구나 마찬가지다. 한 분야에서 30년 가까이 일하다 보면 척하면, 눈에 보이는 게 있잖은가.

 

실제로 그가 직접 가서 처음 본 ‘맥도날드 형제의 바비큐’ 식당은 햄버거 등 9가지 메뉴를 가장 빠르고 맛있게 표준화해서 팔고 있었다. 그러니까 앞 편에서도 말했듯이 맥도날드 형제는 식당을 어떻게 운영하면 비용이 절감되고 이익을 많이 낼 수 있는가를 잘 알고 있었다. 말하자면 훌륭한 식당 운영자들이었다.

 

맥도날드 형제는 이 식당을 하기 전에 주차장에서 드라이브인 식당을 하다가 매출이 제자리를 맴돌자, 과감히 문을 닫고, 새로운 시스템을 연구했다. 그리고 이거다 싶어서, 지금의 맥도날드 비비큐 식당을 열었던 것이었다. 30년 장사 경험을 가진, 식당 운영 시스템에 대해 안목을 가진 「레이 크룩」이 이런 맥도널드 형제의 패스트푸드 시스템을 그만 스칠 리가 만무했다. 그는 기회가 왔다고 판단했다. 햄버거와 프랜차이즈, 그리고 패스트푸드의 무궁한 가능성을 이 식당에서 본 뒤, “이거면 성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솟구쳤다. 나이는 상관없었다. 승리를 예감했으므로 과감하게 도전했던 거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