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6℃
  • 흐림강릉 31.8℃
  • 흐림서울 28.7℃
  • 흐림대전 30.0℃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많음광주 27.9℃
  • 흐림부산 25.6℃
  • 흐림고창 29.4℃
  • 구름많음제주 32.3℃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9.7℃
  • 구름많음금산 30.3℃
  • 흐림강진군 28.0℃
  • 구름많음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경제

산업부-삼성전자, 272건 기술 무료 나눔…내달 12일까지 참여 접수

산업통상자원부가  ‘2023년도 산업부-삼성전자 기술나눔’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11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신청서를 접수한다.

 

기술나눔 사업은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와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대기업, 공공기관 등이 보유한 미활용 기술을 중소기업에게 무상으로 이전해주는 사업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기술나눔에서 모바일기기, 반도체소자, 디스플레이, 의료기기 등 총 8개 기술분야에서 272건의 특허를 공개한다.

 

지난 2015년부터 기술나눔에 참여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지난해까지 502개 기업에 959건의 특허를 무료로 이전해 대·중소기업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에 적극 동참해 왔다.

 

 

실제로 지난 2020년 삼성전자로부터 오디오 신호 처리 기술을 이전받은 ㈜벨레는 삼성전자 기술나눔의 우수 사례로 꼽힌다. 이 업체는 삼성전자의 기술을 바탕으로 가구와 스피커를 결합한 블루투스 테이블 스피커를 개발, 해외시장에도 진출했다. 

 

이번에 기술나눔을 받고자 하는 중소·중견기업은 산업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누리집에 게시된 사업공고에 따라 5월 12일까지 이메일 제출로 신청할 수 있으며, 심의위원회의를 거쳐 기술을 이전받을 기업으로 확정되면 무상으로 특허권을 이전받을 수 있다.

 

한편, 기술나눔 사업은 2013년부터 추진돼 지난해까지 33개 대기업·공기업 등이 기술제공 기관으로 참여해 총 1416개 기업에 2979건의 기술이 이전됐다.

 

산업통상자원부 이민우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국제 기술 패권 경쟁시대에 이번 삼성전자의 기술나눔은 중소·중견기업들이 기술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올해 중 한국전력, LS일렉트릭, 포스코, 한국가스공사, SK그룹 등이 참여하는 기술나눔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