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7.8℃
  • 맑음대전 6.5℃
  • 맑음대구 7.4℃
  • 맑음울산 9.5℃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11.3℃
  • 맑음강화 5.4℃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제

과일과 채소는 뇌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을까?

식물의 색깔을 밝게 만드는 화학물질, 정신 쇠약을 늦출 수도 있다.

URL복사

 

색깔이 있는 과일과 채소를 먹으면 뇌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

 

지금까지 실시했던 과일과 채소의 연구 가운데 가장 큰 연구의 하나인, 한 새로운 연구는 식물의 밝은 색깔에 비료를 주는 플라보노이드라는 화학물질이 좌절감을 안겨주는 건망증과 나이 든 사람들이 종종 나이가 듦에 따라 불만을 호소하는 가벼운 혼란 증세를 억제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그러나 이 연구는 비록 규모가 크고 조사 기간이 길어 우리가 먹는 무엇이 뇌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의 증거를 늘리긴 했지만, 대상을 관찰한 것이어서 인과관계를 입증할 수는 없다.

 

과학자들은 1970년대 후반과 1980년대 초기에 시작된 참가자들이 20년이 더 넘는 기간 동안 정기적으로 규정한 음식을 먹고 건강 질의서에 답한, 큰 규모의 연속적인 건강 연구로부터 얻은 데이터를 사용했다. 이 분석에는 평균 나이가 76살인 여성 49693명과 평균 연령 73살의 51529명의 남자를 포함하고 있다.

 

과학자들은 그들이 약 2다스(24개)의 일반적으로 소비하는 플라보노이드 종류를 섭취했을 거로 추정했다-즉 당근에 들어있는 베타카로틴, 딸기에 있는 플라본(flabone), 사과에 들어있는 안토시아닌, 그리고 많은 과일과 채소에 들어있는 다른 형태의 플라보노이드이다.

 

이 연구는 Neurology(신경학) 저널에 실려있다.

 

주관적 인지 저하(subjective cognitive decline)의 정도는 7개의 설문에 “yes”나 “no”로 대답하게 하여 점수를 매겼다. 이를테면, 귀하는 최근 일을 기억하는데 어려움이 있나요? 1초~2초 사이에 있었던 것을 기억하는 데 어려움이 있습니까? 짧은 물품의 목록을 기억하는 데 어려움이 있나요? 말로 들은 지시사항을 따르는 데 어려움이 있나요? 그룹 대화를 따르거나 낯익은 거리에서 바른길을 찾는 데 어려움이 있나요? 어떤 것을 기억하는 귀하의 능력에 최근 어떤 변화가 일어났다는 것을 알았나요?

 

플라보노이드의 섭취가 높으면 높을수록 그 설문에 “yes”라고 대답하는 사람이 적다는 것을 과학자들이 발견했다. 플라보노이드를 가장 적게 섭취한 5분의 1의 참가자와 비교해, 가장 많이 섭취한 5분의 1의 19%는 건망증 혹은 (정신적으로) 혼란스러움이 덜 한 듯하다고 대답하고 있다.

 

수석 저자인 Deborah Blacker, 하바드 T.H. Chan 공중보건대학원 교수에 따르면, 이러한 장기간에 걸친 조사결과물은 어릴 때부터 플라보노이드가 풍부한 음식을 먹기 시작하는 것이 뇌 건강에 중요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

 

그녀는 젊은이와 중년에 속한 사람들에게 말했다. “그런 메시지는 이러한 것이 전반적으로 좋다는 것이지, 딱, 인지 능력에만 좋다는 게 아니다. 이러한 것을, 귀하의 생활에 구체화하는 방법을 찾는 게 중요하다. 이런 것을, 즉 어떻게 하면 내가 신선한 농산물을 찾아, 그것을 맛깔스럽게 요리할 수 있는가? 에 관해 생각해 보라-그것이 여기에서 말하는 메시지의 일부분이다.”

 

이 연구는 플라보노이드 섭취와 무관하게 음식을 조절했고, 치매의 위험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는 여러 요소 가운데 신체 활동, 알코올 소비, 나이와 신체 질량지수를 조절했다. 중요하게는, 이 연구는 나이 든 사람들에게 있어서 치매로 오해받을 수 있는, 우울증을 조절했다.

 

연구자들은 전체 플라보노이드 소비를 주목했을 뿐만 아니라 3다스(36가지)의 특정한 플라보노이드 함유 식품에 관해서도 주목했다.

 

양배추, 딸기, 겨울 호박, 생시금치를 많이 섭취한 사람들은 주관적인 인지 쇠퇴 테스트에서 더 나은 점수와 가장 높은 연관성을 가지고 있었다. 양파, 사과 주스와 포도와의 연관성이 의미가 있었지만, 앞의 식품보다는 약했다.

 

“여러분이 뇌 건강을 위해 먹어야만 할 음식이 있다”고 이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Rush 건강 노후 연구소」의 연구원인 Thomas M. Holland 박사가 말했다. “20년을 연속해서 연구해 얻은 실제로 좋은 데이터가 여기에 있다,”고 하면서도 그는 20년 이상을 더 추적해 보면, 식품이 치매로 발전하는 위험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아닌지를 결정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에 참여하지 않았으나 Tufs 대학의 노화 연구소인 Jean Mayer 미농무성인체영양연구센터의 연구원인 Paul F. Jacques는 말했다. “과학적 진보의 측면에서 보면 이 연구는 문헌에 추가되는 것인데 정말이지 잘 이루어진 연구이다” 그것은 우리가 알츠하이머 질환의 위험을 줄일 수 있도록 “그 연구는 우리가 그 질환이 발생하는 초기 기간을 밝힐 수 있도록 돕는 방향으로 가는 중간-크기의 발걸음이지 큰 발걸음은 아니다.”

 

Blacker 박사는 광범위한 정책적 논제를 암시했다. 그녀는 “만약 우리가 모든 이들이 신선한 과일과 채소에 접근하는 세상을 만들 수 있다면, 많은 건강의 논제를 증진하고 인간의 수명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되도록 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