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3.2℃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2.7℃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6.9℃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2.3℃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정치

한전, 레고랜드 사태 줄 유찰 시인...전기료 인상에도 자금난 점입가경

한전이 대규모 적자로 현금 유입이 끊기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올해 23조9천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했지만, ‘레고랜드 사태로 인한 투자 심리 위축으로 10월 회사채 응찰액이 발행예정액에 미달’된 사실을 시인했다.

 

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인천 연수을)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회사채 유찰분석>자료에 따르면, 한전은 레고랜드 사태 이후인 10월 17일~ 26일까지 4차례에 걸쳐 1조 2,0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동 기간 응찰액은 9,200억원으로 2,800억원의 회차새 발행예정량을 채우지 못한 사례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날짜별로 보면, 한전은 10월 17일에 4,000억원을 발행예정이었으나 응찰액은 3,400억원으로 600억원의 발행예정액을 채우지 못했다. 또 20일에는 1,000억원(발행예정액 4,000억원)을, 26일에는 1,200억원(예정액 2,000억원)가량의 발행예정액을 채우지 못한 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같은 레고랜드 발 사태는 결국, 한전 회사채의 응찰액을 급격히 감소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한전의 연도별 발행예정액 대비 응찰액 비율은 20년 2.7배, 21년 2.3배에서 22년 1.8배로 급감했다.

 

 

최근 3년동안 한전의 회사채는 발행예정액 대비 응찰액이 계속해서 높았기 때문에 발행량이 채우지 못한 사례는 없었던 만큼, 김진태 지사 發 레고랜드 사태 후폭풍이 크다는 것이 정 의원의 지적이다.

 

이외에도 레고랜드로 인한 파장은 AAA급 초우량 공사채인 한전 회사채 외에도 발생한 것으로 분석되기도 했다. 동 분석자료에서 한전은‘레고랜드 사태 이후 가스공사(AAA급 / 2년물), 인천국제공항공사(AAA급 / 3년물) 등 이 발행예정량을 채우지 못했다’고 답변했기 때문이다.

 

 

정일영 의원은 “레고랜드 사태 여파 확산될 단계가 아니라고 말하던 정부와 달리, 공공기관에서는 회사채의 발행예정량 미달 및 유찰 원인으로 레고랜드 사태를 지목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현장과 정부의 온도차가 심한 데에는 尹 정부의 제대로 된 분석과 역할 모두 없는 아마추어 대응 방식의 한계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한전은 회사채 발행예정량 미달 및 유찰 관련 대응을 위해 ‘금융시장 모니터링 강화를 통해 자금확보를 추진하면서 은행차입 확대 등을 통한 차입재원의 다변화를 모색할 수 있도록 기재부와 해외채권 추가발행 승인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배너